인류가 처음 銅을 발견한 것은 기원전 6천년 경이다. 서아시아 메소포타

미아지역의 스멜리아인과 칼텔리아인들이 당시 지표에 노출되어 있는

동광석에서 銅을 채취하는 기술을 알아내어 각종 기물을 만들기 시작하

였다. 이른바 동기시대의 시작인것이다.

그러면 인류는 왜 하필이면 銅을 먼저 발견할 것인가? 전문가들은 銅이

쉽게 녹는 다는 점을 그 이류로 들고 있다. 제련법이 가장 손쉬운 금속이

라는 이야기다.

 

동기시대의 유물은 이집트, 바빌로니아, 앗시리아 등의 유적에서도 발견되며 이후 銅에 주석을 합금시켜 만

든 청동이 만들어져 인류는 청동기시대라는 문명발달의 한 시대를 맞는다.

 

중앙박물관을 비롯하여 경주, 광주, 진주 등 국립박물관의 소장품은 석기시대 문화를 대표하는 토석기와 청

동기시대의 유물 및 철기시대의 유물이 주종을 이루고 있다. 그런데 그 중 유독 많은 것이 청동기 시대의 유

물이다.

 

철기시대는 대략 BC 300년 부터 AD 원년까지의 300년간이라고 하며, 청동기시대는 그 이전인 BC3,000년

부터 BC 500년까지라고 추정되고 있다. 즉, 철기시대의 유물은 약 2천년전, 오래 되었어야 2천 3백년을 넘

지 못하지만 청동기 유물은 적어도 약3천년 이상은 되었다는 계산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철기시대의 유물은 별로 없고 있어도 심히 부식되어 원형을 알아보기가 힘들다. 왜 그럴

까?

 

아직도 생생하게 남아있는 청동기 유물은 銅이라는 금속이 얼마나 오래가는가를 단적으로 말해준다. 청동
기 유물은 푸른 녹만 살짝 긁어내면 아직도 생생한 원형을 유지하고 있는것이다. 실로 銅이라는 금속은 신
비한것이다.